[]새마을금고, 새 광고모델 '영탁' 발탁…'위로엔 트로트지'

[아시아타임즈=신도 기자]  새마을금고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지쳐있는 국민들을 위로코자 새 광고모델로 트로트 가수 영탁을 발탁했다.


7일 새마을금고에 따르면 새마을금고는 최근 여러 TV 프로그램 출연으로 인지도 있는 트로트 가수 영탁(본명 박영탁)을 선임했다.

 

영탁은 최근 종영한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그램인 '미스터트롯' 2위로 선정돼 대중들 사이에서 인지도와 지지를 얻은 바 있다. 그는 음악 활동과 함께 예능, 라디오 등 여러 방송에서 활동하고 있다.


 

영탁은 기존 전속모델인 배우 신혜선과 함께 공동모델로 새마을금고 광고에 나선다. 영탁과 신혜선이 함께 출연한 광고는 오는 11월 TV를 시작으로 온·오프라인상 다양한 매체에서 방영될 예정이다.

 

새마을금고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국민들이 지쳐있는 상황에서, 영탁 씨가 가지고 있는 밝고 긍정적인 에너지가 위로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모델로 선정하게 됐다"며 "기존 광고모델인 배우 신혜선 씨의 안정적인 이미지와 시너지를 일으켜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